skip to Main Content

뉴지랩,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나온다”…경구용 ‘나파모스타트’개발 본격화

뉴지랩(대표 박대우)이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치료제 ‘나파모스타트’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에 개발 중인 ‘나마모스타트’는 수액 형태로 24시간 동안 병원에 입원해서 투약해야 하지만 알약 형태로 개발된다면 가정에서 간편하게 치료제를 복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뉴지랩은 경상대병원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제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나파모스타트 임상2상에 참여 중이다. 특히 나파모스타트의 강력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는 이미 세포 실험 단계에서 입증됐으며, 다만 수액 형태로만 개발이 진행됐기 때문에 투약을 받으려면 24시간 내내 병원에 입원해야 해 이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겪는 불편함이 크다는 단점이 있다.
임상에 참여하고 있는 한신영 뉴지랩 이사는 “ 이번 제제 연구를 통한 특허 출원으로 복약 편의성이 개선돼 코로나19 확잔자가 굳이 입원하지 않아도 가정에서의 격리 과정에서도 ‘ 나파모스타트’ 를 자가 복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며 “경구 투여 이외에도 다른 형태로 투약하는 방법에 대한 추가 특허 출원을 준비 중이다” 고 말했다.
이어 뉴지랩은 현재 경상대병원과 함께 진행 중인 점적정주제제 ‘ 나파모스타트’ 임상 외에도 이번에 출원한 ‘ 나파모스타트’ 의경구 투여 제재의 전임상실험을 마무리하는 대로 식약처에 IND(임상시험 진행 승인)를 신청할 계획을 밝혔다.
또한, 일본에서도 다이찌산쿄, 도쿄대학 등이 공동으로 나파모스타트 흡입제를 개발하는 등 국내외에서의 제제 개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도 경구용 코로나 백신 개발을 표명하는 등 업계의 관심이 큰 상황에서 이번 뉴지랩의 특허 출원에 업계 관계자들이 많은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