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뉴지랩파마, 자회사들과 개량신약 개발, 유통 사업 진출

By 2021.08.18 9월 27th, 2021 No Comments

– 대구가톨릭대 산학협력단과 연구용역 계약 체결

 

뉴지랩파마(214870)가 자회사인 뉴젠테라퓨틱스, 아리제약과 함께 당뇨복합제 개발을 필두로 ‘량신약 · 제네릭의약품 · 일반의약품 개발 및 유통 사업을 본격화한다.

 

의약품 제조기업 아리제약의 생산시설과 신약 개발기업인 뉴젠테라퓨틱스의 개발력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종합제약회사로서의 사업모델을 전개해 나간다. 뉴지랩파마는 자체 개발한 의약품의 유통을 직접 담당함으로써 안정적인 매출과 이익 창출이 기대된다.

 

18일 뉴지랩파마의 자회사 뉴젠테라퓨틱스는 대구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연구책임자 제약공학과 김주은 교수)과 ‘당뇨복합제 개량신약’ 1건 외 ‘제네릭 및 일반의약품’ 총 4개의 신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뉴젠테라퓨틱스는 김 교수 연구팀의 기술력과 전문성, 제약 산업 연구현장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기반으로 개량신약 연구개발을 단기간 내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당뇨복합제 개량신약의 임상시험은 충북대학교 병원에서 진행된다.

 

현창근 뉴지랩파마 제제개발본부장은 “지난해 초부터 블록버스터급 제2형 당뇨치료제인 ‘DPP-4 억제제’, ‘SGLT2 억제제’, ‘GLP-1 유사체’ 등의 특허가 만료되면서 관련 시장의 폭발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최근 복합제가 당뇨 및 순환기 질환 처방 트렌드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이번에 개발하는 당뇨복합제 개량신약이 제품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뇨복합제를 포함해 향후 개량신약 등의 개발과 관련해 자회사 뉴젠테라퓨틱스가 품목허가를 받고 뉴지랩파마가 유통과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라며 “GMP 인증을 받은 아리제약 생산시설을 활용해 매년 2~3개 이상의 자체개발 신제품들을 직접 생산 및 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당뇨병학회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당뇨환자는 500만 명에 육박하며, 당뇨병 전 단계인 공복혈당장애를 포함하면 국내 당뇨인구는 약 1000만명에 이른다. 의약품 조사기관 ‘유비스트’가 2018년도 당뇨병 치료제 국내 처방조제액을 분석결과에 따르면 국내 당뇨병 치료제 시장은 약 1조원 규모에 달하며, 특히 복용편의성을 개선한 복합제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eave a Reply